Resources

Share this article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수술 후 상처 관리: 현재 관행 및 인식 | KO

Kylie Sandy-Hodgetts>Li Cao>Lee Sung Hyun>Tay Boon Keng>Junjiro Kobayashi>Bhushan Narian>Rhidian Morgan-Jones
11 1월 2022

배경 및 목표: 수술 후 상처 관리는 환자의 수술 결과를 최적화하는 데 중요한 구성 요소이며 감염 및 관련 합병증의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드레싱 특성, 선택 및 교체 빈도는 좋은 수술 결과를 얻기 위한 중요한 요소입니다. 이 연구의 목적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걸쳐 현재 수술 후 상처 치료 관행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고 임상 실습에 대한 전문가 패널 회의 보고서의 잠재적 영향을 평가하는 것입니다.
방법: 2021년 7월 동안 수술 상처 관리의 임상 실습에 대한 온라인 설문 조사에 의료 전문가들이 초대되어 참여했습니다.
결과: 1,854명의 메일 수신자 중 1,063명이 참석에 동의하였습니다. 응답자의 가장 큰 비율은 중화권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n=339, 31.9%). 응답자들은 다양한 전문적 배경을 가지고 있었으며, 가장 큰 부분은 외과의사였습니다(n=380, 35.8%). 수술 후 상처 드레싱의 가장 보편적인 범주는 필름 및 패드 드레싱(n=343, 32.3%)과 테두리가 있는 폼 드레싱(n=300, 28.2%)이었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드레싱 교체 빈도는 1–2일(n=433, 41%)과 3–4일(n=350, 32.9%)이었습니다. 드레싱 교체의 일반적인 이유는 상처 사정의 필요성(n=644), 삼출물의 누출(n=519) 및 일상적인 교체(n=518)를 포함했습니다. 7가지 이상적인 수술 후 드레싱 특성 중 유연성과 흡수성이 가장 중요하게 평가되었습니다. 응답자의 4분의 3 이상(n=822, 77.3%)이 이상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는 드레싱에 대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응답자 5명 중 2명(n=423, 39.8%)은 수술 후 상처 부위의 합병증을 관리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수술 부위의 감염이 가장 흔하게 보고된 합병증이었습니다. 미니 컨센서스 회의 보고서를 읽은 후 응답자의 74.1%(n=788)가 드레싱 교체 빈도를 변경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했으며, 59%(n=634)가 교체 횟수를 줄일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결론: 수술 후 상처 관리에 대한 현재 관행에는 상당한 격차가 있습니다. 안전한 상처 치유의 개념, 환자의 편안함 및 교육의 역할은 추가로 고려해야 할 영역이며 현재 조사 중입니다.
 

Free for all healthcare professionals

Sign up to the Wounds Group journals





By clicking ‘Subscribe’, you are agreeing that the Wounds Group are able to email you periodic newsletters. You may unsubscribe from these at any time. Your info is safe with us and we will never sell or trade your details. For information please review our privacy policy.

Are you a healthcare professional? This website is for healthcare professionals only. To continue, please confirm that you are a healthcare professional below.

We use cookies responsibly to ensure that we give you the best experience on our website. If you continue without changing your browser settings, we’ll assume that you are happy to receive all cookies on this website. Read about how we use cookies.

I am not a healthcare professional.